뉴스[한국경제]'자율차 신기술' 벤처 4인방이 주도한다

자율주행 자동차 시장이 성장하면서 상용화 관련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벤처·스타트업들이 떠오르고 있다. 

(중략)

2017년 설립된 스프링클라우드는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전문기업이다. 국내 민간기업 중 최초로 자율주행 차량의 임시운행 허가를 획득했고, 대구 세종 군산 등 지방자치단체와 손잡고 무인셔틀의 자율주행 운행 시범사업을 하고 있다. 

자세한 내용은 클릭해주세요.